•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2)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2)

    ←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도넛 가게 창밖에는 진눈깨비가 날리고 있었다. 면접관은 자기가 사서 준비해놓은 도넛 …

  •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 #15. 페이크 지식노동자의 연애 → #16. 함께 있어도 홀로 (2)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그날따라 숙대입구역에서 남영역으로 내려가는 길바닥이 한참 …

  • [조혜원의 장수일기] 귀한 먹을거리, 울퉁불퉁 뚱딴지!

    [조혜원의 장수일기] 귀한 먹을거리, 울퉁불퉁 뚱딴지!

    비탈진 텃밭으로 뚱딴지(돼지감자) 캐러 나간 옆지기가 하도 안 돌아오기에 나가 봅니다. 호미에, 삽에, 세발창에, 약초 캐는 갈고랑이까지! .온갖 농기구를 쥐고 땀을 뻘뻘 흘리면서 한마디 외치네요. “거의 …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2)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2)

←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도넛 가게 창밖에는 진눈깨비가 날리고 있었다. 면접관은 자기가 사서 준비해놓은 도넛 두 개에는 하나도 손을 안 대고 우리 이야기를 경청했다. ‘가정교사’를 구한다는 말답게 우리가 학생의 멘토가 될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언더독 컴플렉스]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 #15. 페이크 지식노동자의 연애 → #16. 함께 있어도 홀로 (2)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그날따라 숙대입구역에서 남영역으로 내려가는 길바닥이 한참 질어져 있었다. 그날만 그렇고 보통 날들은 추웠던지, 아니면 대개 따뜻했던지는 모르겠다. 누구도 생각나지 않을 것이다. 그해 여름을 입에 올리면 … 더 보기 →
[조혜원의 장수일기] 귀한 먹을거리, 울퉁불퉁 뚱딴지!

[조혜원의 장수일기] 귀한 먹을거리, 울퉁불퉁 뚱딴지!

비탈진 텃밭으로 뚱딴지(돼지감자) 캐러 나간 옆지기가 하도 안 돌아오기에 나가 봅니다. 호미에, 삽에, 세발창에, 약초 캐는 갈고랑이까지! .온갖 농기구를 쥐고 땀을 뻘뻘 흘리면서 한마디 외치네요. “거의 유적 발굴하는 수준이야!” 잠시 땀 식히는 옆지기한테 ‘유적 발굴’ 사연을 듣자 하니, 이렇습니다. 장독대 있는 곳까지 뚱딴지가 번졌는데 그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5. 페이크 지식노동자의 연애

[언더독 컴플렉스] #15. 페이크 지식노동자의 연애

←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6) → #16. 함께 있어도 홀로 (1)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사랑의 내용에는 여럿이 있다. 유리잔에 무엇이든 담을 수 있듯이. 레드와인, 샴페인, 소주, 아메리카노, 아인슈페너, 유자차. 또는 믿음, 집착, 연민, 과시, 유희, 소유욕. … 더 보기 →
[허영구의 산중일기] 지리산 천왕봉에서 반야봉을 바라보다

[허영구의 산중일기] 지리산 천왕봉에서 반야봉을 바라보다

1991년 3월, 직장 산악반에서 지리산 반야봉(1732m)과 노고단(1507m)을, 1992년 1월 민주노총건설을 도모하던 시절 세석평전(1600m) 다녀 온 적이 있다. 그 이후로는 가끔 종주만 꿈꾸었을 뿐 바쁜 시간에 쫓겨 엄두를 내지 못했다. 항상 그리움의 산이었다. 그러다 10월 중순 설악산 대청봉을 다녀 온 뒤 용기를 냈다. 겨울이 오기 전 … 더 보기 →
[조혜원의 장수일기] 시시하거나 특별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_산골 농부 서정홍의 ‘그대로 둔다’

[조혜원의 장수일기] 시시하거나 특별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_산골 농부 서정홍의 ‘그대로 둔다’

<“시시하거나 특별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 _산골 농부 서정홍의 ‘그대로 둔다’> 길을 찾아 헤매다 산골 농부가 되었다는 서정홍의 시집, <그대로 둔다>. 천천히, 느리게 보았습니다. 찬찬히, 마음에 담았습니다. 어제와 같은 길이지만 어제와 다르고 어제와 다른 길이지만 어제와 같은 길을 나는 걷는다 시시하거나 특별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 ‘길’이라는 시를 만났을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6)

[언더독 컴플렉스]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6)

←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5)  → #15. 페이크 지식노동자의 연애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9.   원래 가난은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집이 그럴듯하게 생겼다고 해서 그 가정의 소득분위를 단정할 수는 없다. 갈색 원목 가구로 온통인 집이야 … 더 보기 →
[허영구의 산중일기] 인왕산에서 윤동주 시비까지 -이스타항공사태 정부여당이 해결하라!

[허영구의 산중일기] 인왕산에서 윤동주 시비까지 -이스타항공사태 정부여당이 해결하라!

인왕산, 2020.10.24.토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면서 사람들은 예상하지 못한 고초와 불편을 겪고 있지만 가을 날씨는 청명하다. 푸른 하늘처럼 사람들의 삶도 밝아지면 좋겠지만 곳곳에서 아우성이다. 마지막 희망의 끈을 부여잡고 살아가는 민초들이 넘쳐난다. 코로나를 핑계로 집회조차 제한하고 있으니 사람들의 목소리는 드러나지 않는다. ‘테스형’이 한 차례 지나가긴 했지만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5)

[언더독 컴플렉스]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5)

←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4) →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6)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8. 열흘 뒤, 공덕오거리로 스타벅스 파트너 면접을 보고 오는 길이었다. “평소에 스타벅스를 자주 이용한다면 이유가 있을까요?” “와이파이가 정말 잘 되더라고요.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4)

[언더독 컴플렉스]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4)

←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3) → #14. 죽고 싶지만 뿌링클은 먹고 싶어 (5)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6. 단지 돈이 없다는 것만으로 사람은 대단히 옹졸해질 수 있다. 빈 지갑은 그저 지갑이 아니다. 무의미한 통장 잔고는 단순한 숫자가 …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