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4)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4)

←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3)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7.   K대 경영본관의 공유사무실에 출입증을 찍는 날들이 이어졌다. 상수역에서 6호선을 타고 가는 날도 있었고, 학교를 마치고 들러 형들과 함께 퇴근하는 날도 있었다. 어느 쪽이건 즐거웠다. 처음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3)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3)

←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2) →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4)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5.   답답한 마음에 그냥 뭐 하고 삽니까, 그런 전화였다. 뉴캐슬 팬 사이트 정모에서 알게 된 S였다. 그전 여름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2)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2)

←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1) →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3)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3.   친한 형 S가 상수동 쓰리룸 유일한 밥통의 주인이었다. 그에게 연락한 것은 스물셋이 되던 해 2월이었다. 1월 말이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1)

[언더독 컴플렉스]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1)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5)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1.   어떤 사람은 밥솥 같다. 풍선은 누르면 터지고, 냄비는 불 위에 조금만 오래 둬도 탄다. 하지만 밥솥은 열과 압력에 멀쩡하다. 터지지 않는다. 수증기를 빼 주는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5)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5)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4) → #13. 스물셋은 밥솥에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 (1)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솔직히 페미니즘에 대하여 말하려면 말문이 막힐 때가 있다. 나는 대한민국이 아니었다면 태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2000년대를 앞두고도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4)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4)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3)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5)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그때쯤 나를 성가시게 했던 것은 건강보험 고지서였다. 뜻밖에 내 앞으로 한 달 19만원이 청구되기 시작한 것이다. 제도에 대해 잘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3)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3)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2)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4)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유아인이 한창 폭격을 당하던 그 때, 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를 옹호한 뒤 학회의 여학우들 몇에게 언팔을 당했다. 댓글이 달리지도 않았고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2)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2)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1)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3)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물론 그렇다. 세상은 권력을 가진 편과 그렇지 못한 편으로 나뉜다. 상대편과 싸울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1)

[언더독 컴플렉스]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1)

← #11. 세상과 불화하는 자, 멋지게 젊음을 허비하다 → #12. 유아인과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2)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고향을 찾아 그리운 얼굴을 만난다거나 길거리에서 우연히 옛날 연인을 마주친다는 클리셰는 우리 이야기에 좀처럼 없다. 우리는 처음부터 돌아갈 곳을 잃어버린 … 더 보기 →
[언더독 컴플렉스] #11. 세상과 불화하는 자, 멋지게 젊음을 허비하다

[언더독 컴플렉스] #11. 세상과 불화하는 자, 멋지게 젊음을 허비하다

← #10. 사당역과 동부이촌동 사이의 페이크 지식노동자 (4) → #12. 가장 나쁜 형태의 자기연민 (1)     스물다섯, 담담하고 유쾌하게 걸어가는 청춘실패담 매주 월, 목요일에 연재됩니다. 어쩐지 세상과 불화하는 것 같은데, 늦었지만 지금이나마 화해할 수 없을까? 살다보면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광고 기획을 공부해본다면 … 더 보기 →